세계 간염의 날, B형‧C형간염 조기치료 중요

오경애 기자 iandi21@naver.com | 기사입력 2021/07/28 [09:41]

세계 간염의 날, B형‧C형간염 조기치료 중요

오경애 기자 iandi21@naver.com | 입력 : 2021/07/28 [09:41]

질병관리청은 28일 세계 간염의 날(World Hepatitis Day)을 맞아 공중보건에 위협이 되는 간염의 퇴치를 위한 바이러스 간염의 예방과 진단,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사진제공 : 질병관리청  © 뉴스다임

 

세계 간염의 날은 바이러스 간염에 대한 대중의 인식 제고와 각국의 바이러스 간염 예방 및 관리 강화를 위해 2010년 제63차 세계보건총회에서 제정되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21년 세계 간염의 날 주제를 ‘간염, 지체할 수 없습니다(Hepatitis can’t wait)‘로 선정하고, 2030년까지 간염을 퇴치하기 위해서는 간염의 예방과 진단,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WHO는 한국시간으로 28일 오후 9시부터 10시 30분까지 세계 고위급 간담회를 통해 2030년까지 간염 퇴치를 달성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각국의 노력을 소개할 예정이다.

 

바이러스 간염의 퇴치는 적극적인 예방접종과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통해 달성할 수 있으며, 특히 B형‧C형간염은 조기에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A형간염 예방을 위해 2015년 이후 A형간염을 국가예방접종에 포함해 만 12~23개월 소아에 대한 예방접종이 시행되고 있으며, 2011년부터는 전수감시와 적극적인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원 규명과 전파 차단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B형간염과 C형간염은 만성간염으로 진행되어 간경변증이나 간암을 일으킬 수 있어 조기에 진단을 받고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정부는 예방접종과 함께 환자감시 및 역학조사 등을 통해 바이러스 간염 퇴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B형‧C형간염과 같은 만성간염에서 조기발견‧조기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세계간염의날, 세계보건기구, WHO, 예방접종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