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활성화사업 정상화, 주민서명운동 및 1인 시위 돌입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11/04 [17:01]

도시재생활성화사업 정상화, 주민서명운동 및 1인 시위 돌입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11/04 [17:01]

 

서울시내 23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주민협의체로 구성된 ‘도시재생활성화사업 정상화를 위한 서울시도시재생주민협의체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달 20일 시청 앞에서 ‘도시재생활성화사업 정상화를 위한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주민들의 요구를 서울시와 오세훈 시장, 서울시의회에 전달한 바 있다. 

 

그러나 10여일이 지난 현재까지 서울시와 오세훈 시장은 주민들의 요구에 아무런 대답 없이 서울시의 승인에 따라 추진중인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의 2022년 예산을 일방적으로 축소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대책위 관계자는 "시정의 주인인 시민들과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의 가장 큰 주체인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정해진 법률적 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도시재생활성화사업에 대한 사업축소와 예산 삭감은 지난 5년여 동안 지속가능한 마을과 서울시를 위해 노력해 온 도시재생활성화지역 300만 주민을 부정하는 반민주적, 반시민적 행태이다"라며 “지난 1일 공전체 회의를 통해 오세훈 시장과 서울시의 일방적인 도시재생활성화사업 축소와 예산 삭감을 정상화시키고, 시의회의 역할을 촉구하기 위한 주민서명운동과 서울시의회 앞 1인 시위 등 주민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도시재생활성화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