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역화폐 플랫폼 활용 'e음택시' 서비스 개시

고현아 기자 armian23@hanmail.net | 기사입력 2021/11/08 [17:03]

인천시, 지역화폐 플랫폼 활용 'e음택시' 서비스 개시

고현아 기자 armian23@hanmail.net | 입력 : 2021/11/08 [17:03]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시민을 위해 사용자 중심의 공공형 택시플랫폼  사업이 출범한다.

 

인천광역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승객감소, 근로자 이직율 증가 등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지역 택시업계의 부담경감 및 시민들의 편리한 택시호출 통합서비스 도입 필요성 증대에 따라 'e음택시'서비스를 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 : 인천시  © 뉴스다임

 

'e음택시'란 지역화폐 플랫폼(인천e음) 기반의 택시 호출서비스를 말하며, 대기업 플랫폼의 독점으로 택시업계는 물론 시민들의 피해로 이어지자 대안이 될 수 있는 공공형 플랫폼 서비스 제공 필요성이 대두되어 인천e음 플랫폼을 기반으로 도입한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인천e음 이용자라면 별도의 앱을 설치하거나 회원 가입할 필요 없이 인천e음 메인화면에 있는 ‘e음택시’ 버튼을 클릭하면 손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 시 캐시백 10%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인천시는 “e음택시”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1단계로 현 운영대행사를 통한 시범사업을 실시하며, 기간은 이 달부터 다음 운영대행사 변경 시까지이다. 

 

연말 진행할 운영대행사 공모 선정 시 인천e음 부가서비스에 택시호출서비스를 포함해 2단계 본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카카오T의 경우, 결제수수료뿐만 아니라 가맹택시는 월매출의 3.3%, 비가맹택시는 월 39천원의 멤버쉽 이용료와 승객에게 콜비용까지 부담시키는데 반해, 'e음택시'는 결제수수료는 합리적으로 낮추고 콜비용과 멤버십 이용료 등의 기타 비용이 없어서 택시사업자와 시민들의 부담이 경감되며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공공형 플랫폼, e음 택시, 결제수수료, 캐시백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