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2월~3월 `에코·승용차 마일리지` 최대 2만 특별포인트 지급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기사입력 2021/11/16 [09:24]

서울시, 12월~3월 `에코·승용차 마일리지` 최대 2만 특별포인트 지급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입력 : 2021/11/16 [09:24]

서울시가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1인당 최대 2만원의 에코마일리지, 승용차마일리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특별포인트’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전기, 난방 등 에너지를 20% 이상 절감한 에코마일리지 회원과 서울시 평균주행거리보다 절반(1,800㎞) 이하로 운행한 승용차마일리지 회원은 각각 1만원 상당의 마일리지를 받을 수 있다.

 

▲ 사진제공 : 서울시  © 뉴스다임

 

서울시는 서울지역 미세먼지 발생량 중 난방과 수송(교통) 부문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 가운데, 시민이 생활 속 미세먼지 줄이기를 실천하도록 독려하기 위해 특별포인트를 지급키로 했다. 

 

에코마일리지의 경우, 계절관리제 기간인 12월부터 3월까지 전기, 수도, 도시가스를 기준 사용량 대비 20% 이상 절감한 에코마일리지 가구 대표회원에게 1만 마일리지가 지급된다.   

 

에코마일리지 특별포인트는 2022년 8월에 지급될 예정으로, 에코마일리지 홈페이지에서 온누리상품권, 모바일 문화상품권, 지방세 납부 및 현금 전환(ETAX), 아파트 관리비 납부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승용차마일리지의 경우,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서울시 평균주행거리(3,600㎞) 대비 50%(1,800㎞) 이하로 운행한 승용차마일리지 회원에게 1대당 1만원 상당의 마일리지를 지급하며, 이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겨울 기간 동안 사전 예방적 대책으로 자동차 운행 축소를 유도하기 위함이다. 

 

계절관리제 특별포인트는 승용차마일리지 회원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계절관리제 특별포인트를 받으려면 이 달 30일까지 승용차마일리지에 가입하면 된다. 

 

한편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는 서울시에 등록된 비영업용 12인승 이하 승용·승합차 소유자를 대상으로 차량 운행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7년 도입됐다. 

 

매년 1회 감축거리를 평가해 기준 주행거리 대비 0~10% 미만 또는 0~1천㎞ 미만 감축 시 2만 포인트, 10~20% 미만 또는 1천~2천㎞ 미만 감축 시 3만 포인트, 20~30% 미만 또는 2천~3천㎞ 미만 감축 시 5만 포인트, 30% 이상 또는 3천㎞ 이상 감축한 경우 7만 포인트를 지급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에코마일리지, 미세먼지, 난방, 수송, 계절관리제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