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집수리 시 에너지효율개선’ 무이자 융자 대폭 상향...최대 6천만원까지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기사입력 2021/11/26 [19:43]

서울시, ‘집수리 시 에너지효율개선’ 무이자 융자 대폭 상향...최대 6천만원까지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입력 : 2021/11/26 [19:43]

서울지역 온실가스 배출량 중 건물 부문이 가장 큰 비중(68.8%)을 차지하는 가운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건물 온실가스 감축이 중요 과제가 됐다. 

 

특히, 서울시내 에너지 성능이 낮은 30년 이상 노후건물의 비중이 매년 늘어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 사진제공 : 픽사베이  © 뉴스다임

 

이에, 서울시는 노후 주택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시에서 추진 중인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BRP)에 신한은행이 새로 참여하면서 주택부문 융자 지원한도를 당초 1천 5백만원에서 최대 6천만원으로 대폭 늘렸다. 

 

서울시는 올해 4월 ‘2021년 건물에너지효율화(BRP) 융자지원’ 사업 시행을 알리고 민간 건물과 주택의 에너지 효율개선 공사에 무이자로 융자를 지원하고 있다.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금융기관의 선택권을 넓히고자 신한은행과 협약을 체결해 26일부터는 신한은행에서도 융자를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신한은행과의 협약으로 주택부문 융자지원 한도가 상향됨에 따라 시민들의 자부담을 줄이고 성능미달 자재를 사용하는 문제 또한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10년 이상 경과한 건축물로, 융자금은 8년 이내 원금균등분할로 상환하면 된다. 

 

서울시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 온라인 융자‧보조금 신청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고 있으며, 신청서가 접수되면 서울시 융자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적합‧타당성 등을 심의하고, 공사가 끝나면 약정된 금융기관의 대출절차에 따라 공사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