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성분 320종→464종으로 확대

노진환 기자 rocjr21@gmail.com | 기사입력 2021/12/01 [09:30]

내년부터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성분 320종→464종으로 확대

노진환 기자 rocjr21@gmail.com | 입력 : 2021/12/01 [09:30]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2022년 1월부터 농산물의 잔류농약 검사성분을 320종에서 464종으로 확대하는 등 농산물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잔류농약 검사성분 확대는 2022년 1월부터 국내에서 생산되는 농산물과 수출 농산물 등에 적용된다.

 

▲ 사진제공 : 농림축산식품부 블로그  © 뉴스다임

 

농관원은 식약처와 공동으로 개발한 잔류농약 511종 분석방법을 토대로 기존 320종의 잔류농약 검사성분 외에 국내 생산 및 수출 농산물 안전관리에 필요한 성분을 추가,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성분을 464종으로 확대했다.

 

그동안 기존 잔류농약 검사대상 320종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국내 농약 생산량 및 출하량이 많은 성분, 토양·용수 등 농산물 재배환경 잔류조사에서 검출 이력이 있는 성분, 수출농산물 관리에 필요한 성분 등을 추가 보완했다.

 

농관원은 2022년 1월부터 시행되는 잔류농약 검사성분 확대가 농업 현장에서 차질없이 정착될 수 있도록 농관원 지원 담당자 교육, 식약처·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정보공유, 농업인 대상 교육 및 홍보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새로운 잔류농약 분석방법을 농관원 누리집에 이미 공개했으며, 분석법에 대한 상세한 해설서를 발간해 농진청, 식약처, 지자체, 농협 등 관계기관과 민간 검사기관 등에 배부할 예정이다.

 

12월 중에 전국 9개도 지원의 잔류농약 분석 담당자를 대상으로 새로운 잔류농약 분석 방법에 대한 실무교육을 실시하며, 지자체 및 농협 등과 협력해 농업인, 작목반 등을 대상으로 농약 사용 방법 및 주의사항 등에 대한 교육과 홍보를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