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곤충, 집에서 애완용으로 키운다

충남도 산업곤충연, 두점박이사슴벌레 인공증식 성공...‘애완용 사육’ 연구

황정미 기자 danubira2@naver.com | 기사입력 2022/08/11 [11:01]

멸종위기 곤충, 집에서 애완용으로 키운다

충남도 산업곤충연, 두점박이사슴벌레 인공증식 성공...‘애완용 사육’ 연구

황정미 기자 danubira2@naver.com | 입력 : 2022/08/11 [11:01]

▲ 두점박이사슴벌레    사진제공: 충남도청  © 뉴스다임


충남도가 두점박이사슴벌레 사육 기술 연구를 진행하므로 멸종위기인 곤충을 집에서도 애완용으로 키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에 따르면 충남도 농업기술원 산업곤충연구소에 의해 곤충산업 활성화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신산업곤충종에 대한 산업화 방안 모색에 나섰다라고 지난 10일 전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두점박이사슴벌레는 우리나라 제주도와 중국, 몽골, 타이완 등에 분포해 있다.

 

몸 길이는 수컷 47∼65㎜, 암컷 23∼35㎜로, 주로 밤에 활동하며, 5∼9월 관찰된다.

 

이 곤충은 애완‧학습용으로 널리 보급된 검은색 사슴벌레와 모양은 같으나, 색깔이 황갈색으로 확연하게 차이가 난다.

 

몸체 가슴 양쪽에 2개의 점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산업곤충연구소의 이번 기술 연구는 △새로운 애완‧학습용 곤충 발굴 △최적의 사육 기술 확보 및 농가 보급 △애완동물 시장에서의 새로운 소득 창출 등을 위해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산업곤충연구소는 지난해 두점박이사슴벌레 산란 기간, 부화율 등 산란 환경을 조사하고, 서식지 환경 조사와 유충‧번데기 생육 기간 조사를 마쳤다.

 

또 영산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포획 허가를 받아 제주도 일원에서 두점박이사슴벌레 10개체를 포획, 인공증식에 성공하며 50개체를 확보했다.

 

인공증식 성공에 따라 산업곤충연구소는 최근 포획한 개체수 만큼 당초 포획 장소에 방사했다.

 

올해에는 두점박이사슴벌레 대형 개체 생산에 성공했으며, 사육 환경별 생육 특성, 산란 배지별 산란 수와 기간, 부화 기간, 부화율 등을 살핀다.

 

내년에는 사육 온도별 생육, 월동 유무에 따른 산란양 조사와 함께 사육키트 개발 및 보급을 추진한다.

 

야생 두점박이사슴벌레의 경우 환경청 허가 없이는 포획 자체가 불가하지만, 인공증식 개체는 증명 절차 등을 거치면 일반 가정에서도 사육할 수 있다.

 

산업곤충연구소 한국인 연구사는 “두점박이사슴벌레는 흔하게 볼 수 없는 색깔을 가진데다, 멸종위기 야생생물이어서 농가 대량 사육을 통한 애완‧학습용 보급 시 학생 등의 흥미를 끌 것으로 예상되며, 지역 곤충산업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 곤충 사육 농가는 2021년 기준 3012호이며, 도내 곤충 사육 농가는 364호다. 이 중 사슴벌레 사육 농가는 전국 129호, 충남 12호이다.

 

국내 곤충 가공‧유통 판매액은 445억 9300만 원이며, 이 중 애완‧학습용은 54억 5800만 원으로 12%를 차지하고 있다.

 

도내 곤충 가공‧유통 판매액은 41억 5400만 원, 애완‧학습용은 3억 5900만 원으로 집계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멸종위기곤충, 두점박이사슴벌레 관련기사목록

광고